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김민석 복지위원장 "미국,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 의지 환영"

[라포르시안] [라포르시안]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6일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바이든 정부의 용기 있는 결정을 환영하고 지지한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매일 1만 5,000여명을 잃고 80만명 이상이 감염되는 21세기 최악의 공중보건 위기 속에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의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지구상의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건강 불형평 간극을 좁히기 위한 바이든 정부의 용기 있는 결정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미국 내 제약회사들을 설득하고, EU 등 다른 국가들을 설득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정이 남아 있지만 20여년 전 미국이 에이즈 치료 약제비를 1만달러에서 300만 달러로 낮춰 수백만명의 목숨을 구했던 것처럼 이번 위기도 지혜로운 리더십과 집단 지성으로 인류사적 합의를 끌어낼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오는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도 표시했다. 

김 위원장은 "하루빨리 지재권 면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국제공조 등을 긴밀히 논의하고,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백신 수급 또한 단단히 챙기는 자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지식재산권 면제로 백신 수급 문제가 모두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백신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낼 제조시설 확충이 필요한데, 우리나라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신속한 기술이전과 함께 우리가 갖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한다면 우리나라가 백신 제조의 허브가 될 수 있다"며 "K방역의 모범을 보였던 대한민국이 다시 한번 'Vaccine for all'의 한 축이 돼 세계 전염병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탤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