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직장암에 방사선·면역항암제 병합요법 효과 확인
사진 왼쪽부터 대장항문외과 배성욱 교수, 면역학교실 김신 교수, 병리학교실 이혜원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변상준 교수.

[라포르시안]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은 대장암 다학제연구팀(대장항문외과 배성욱 교수, 면역학교실 김신 교수, 병리학교실 이혜원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변상준 교수)이 동국대학교 서인철 교수와 공동 연구로 ‘직장암의 항암방사선치료와 면역항암제의 병합요법’에 관한 논문을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최근 대장암 환자에 쓰이는 면역항암제는 현미부수체 불안정성((microsatellite instability, MSI))이 있는 경우에 주로 사용한다. 하지만 전체 대장암 중 현미부수체 불안정성 대장암은 10~20%에 그쳐 면역항암제 사용이 제한적이다.

이 때문에 종양-면역 분야에서는 바이러스, 방사선 조사, 화학물 투여 등을 이용해 종양의 면역 상태를 전환시키는 면역 조절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특히 방사선 조사 후 종양에 대한 면역계 영향이 주목받고 있다.

동산병원 대장암 다학제 연구팀은 항암방사선 치료 후 수술을 시행한 국내 직장암 환자 11명과 해외의 공공 데이터를 조사해 항암방사선 치료 전후 유전체 정보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면역학적으로 어떠한 변화가 일어나는지 확인했다.

그 결과, 면역항암제 반응성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불일치복구유전자( 유전자 변이가 있을 때 정상으로 복구하는 유전자) 발현이 낮아졌고, 면역 관련 생체지표가 활성화되는 현상을 발견했다.

대장항문외과 배성욱 교수는 "4년 동안 여러 교수가 다학제 연구로 이뤄낸 성과라 더욱 기쁘다"며 "이번 연구는 수술 전 항암방사선 치료 후 면역항암제를 병합하는 이론적 틀을 제공하는 동시에 향후 어떤 식으로 병합하면 효과적인지에 대한 단서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 학술지인 ‘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2021년 3월호에 실렸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