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심평원, ‘희귀난치병 환아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희귀난치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국민적 관심을 고취하고자 ‘제1회 심평원과 함께하는 희귀난치병 환아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심평원은 지난달 전국에서 총 67편의 사연을 접수해 문학전문기관의 1차 심사와 고정욱 동화작가를 심사위원장으로 하는 심사위원단의 2차 심사를 걸쳐 최우수상 1편, 우수상 6편, 장려상 10편의 총17편의 작품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으로는 박 모씨의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은 희망입니다’가 선정됐다.

심평원은 선정된 사연들을 수기집으로 제작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전할 계획이다.

심평원 경영지원실 관계자는 “희귀난치병 어린이 돕기 프로젝트로 차별화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가고 있다”며 “희귀난치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 및 가족에 대한 대국민 이해 증진활동에 더욱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