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분당차병원-제이앤피메디, 블록체인 기반 임상연구 업무협약 맺어

[라포르시안]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글로벌임상시험센터는 블록체인 기반 임상시험 데이터구축 업체인 제이앤피메디(대표 정권호)와 신약개발과 임상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가 진행하는 임상시험과 연구자 임상시험(IIT) 관련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임상시험을 진행할 때 사용하는 증례기록서(Case Report Form, CRF)를 디지털 데이터화해 임상시험자와 임상시험모니터요원(CRA) 방문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됐다. 

임상시험 데이터 문제를 조기 발견해 리스크를 관리함으로써 임상시험 프로세스를 체계화해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제공한다.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 이일섭 센터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도 IT현대화 움직임이 가속화하고 있고, 이를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하는 기술기업이 많이 등장하고 있다”며 “블록체인, 클라우드 시스템 전체 설계 및 보안 등에 뛰어난 기술을 보유한 제이앤피메디와 협업으로 최첨단 임상시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앤피메디 정권호 대표는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가 갖춰져 있는 분당차병원 글로벌 임상시험센터와 함께 메디컬 데이터의 연결고리를 보다 안전하게 관리하고, 데이터 활용도를 극대화해 글로벌 임상시험 트렌드를 가장 빠르게 적용하는 사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