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의료진, 강직성 척추염 약물치료시 안전감량기준 제시

[라포르시안]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질병 악화를 최소화하면서 장기적 약물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요인이 밝혀졌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류마티스내과 박민찬·권오찬(사진 왼쪽부터) 교수팀이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성공적인 약물 감량과 관련된 요인들을 밝혀낸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강직성 척추염은 만성 염증성 질환이다. 척추 부위 관절과 인대 부착 부위에 반복적인 염증이 발생하면서 척추 관절의 강직이 특징이다. 

1차 치료제는 소염진통제지만 환자 과반수가 효과를 보지 못한다. 이럴 경우 2차 치료제인 종양괴사인자 억제제(TNF inhibitors)를 투약한다. 하지만 종양괴사인자 억제제는 장기간 사용하면 결핵 등 다양한 감염 위험이 있고 경제적 부담이 상당하다.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됐으나 종양괴사인자 억제제를 안전하게 줄일 수 있는 최적의 방안은 아직 명쾌하지 않다. 

연구팀은 안정 질병 상태의 강직성 척추염 환자 중 종양괴사인자 억제제를 감량한 101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질병 악화와 관련된 요인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종양괴사인자 억제제를 감량한 101명의 환자 중 45명(44.6%)의 질병 악화가 일어났다. 종양괴사인자 억제제 감량 시작 전 질병 조절 기간이 짧을수록 종양괴사인자 억제제의 용량을 많이 줄일수록 질병 악화가 잘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질병 조절 기간이 5.3개월 미만이면 예측의 정확도가 AUC(곡선하면적) 값 0.745으로 질병 악화를 예측할 수 있었다. 종양괴사인자 억제제의 용량을 표준 용량의 60.6% 이하로 감량한 경우에는 AUC(곡선하면적) 값이 0.761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연구팀은 질병이 잘 조절돼 온 기간이 5.3개월 이상이거나 종양괴사인자 억제제의 용량을 표준 용량의 60.6% 이하로 감량하지 않는다면 재발과 악화 없는 안전한 약물 감량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박민찬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강직성 척추염 환자에서 치료 후 재악화의 요인들을 분석해 제시함으로써 재발과 악화 없이 최적의 치료 효과를 유지하는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권오찬 교수는 "강직성 척추염 환자의 종양괴사인자 억제제를 어떤 상황에서 어떻게 줄이는 것이 질병 악화로부터 안전한지 밝혀낸 첫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이러한 예측 인자를 바탕으로 한 종양괴사인자 억제제의 전략적 감량을 통해 질병의 악화 없이 장기간 사용에 따르는 의료비용 지출 및 감염의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Therapeutic Advances in Musculosk eletal Disease'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