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과 환담
사진 왼쪽부터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 고도일 서울시병원회장.

[라포르시안] 서울시병원회 고도일 회장이 26일 삼성서울병원을 방문해 권오정 병원장과 만나 환담했다.

이날 방문 자리에서 고도일 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1년 이상을 끌어오고 있는데다 언제 끝날지 예측조차 할 수 없는 현 상황으로 인해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병원들이 엄청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삼성의료원 권오정 원장과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병원으로서의 주어진 기능과 역할을 저버릴 수는 없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환자진료, 특히 코로나 중증환자들에 대한 진료에 조금도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은 현재 코로나 중증환자를 위한 전담병실 20개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권오정 원장은 “최근 들어 코로나 확진환자 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오히려 중증환자 수가 줄어든 것은 아마도 최근 이뤄진 요양병원 어르신들에 대한 코로나 검사와 백신접종의 영향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