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한국노바티스, 습성 황반변성 정보 제공 웹사이트 오픈

[라포르시안] 한국노바티스㈜(대표 조쉬 베누고팔)는 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 (nAMD, neovascular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이하 ‘습성 황반변성’) 질환 및 치료 정보를 제공하는 ‘황반변성 웹사이트(See What’s Next)’를 14일 오픈했다고 밝혔다.

‘황반변성 웹사이트’는 대표적인 고령 안질환인 습성 황반변성에 대한 질환 인지도를 높이고 환자와 보호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개설됐다.

웹사이트는 ▲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 정보 ▲치료 계획 세우기 ▲더 나은 생활을 위한 조언 ▲황반변성 환자들 돌보는 사람들 등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환자와 보호자가 진단과 실제 치료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게 했다. 

자가 검진방법(암슬러 격자), 의료진과의 대화 가이드라인, 보호자를 위한 체크리스트 등 황반변성과 함께 살아가는데 필요한 실질적인 팁을 제공한다.

습성 황반변성 환자들은 신생혈관과 망막 삼출물로 인해 황반의 구조적 변화와 손상이 유발되어 중심시력이 감소하기 때문에 시각 정보를 보는 데 불편을 겪을 수 있다. 

웹사이트는 환자의 특성을 고려해 질환과 치료 관련 정보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모아 제공함과 동시에 귀로 듣고 이해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한국노바티스 안과사업부 총책임자 조셉 리우 전무는 “최근 습성 황반변성 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이로 인한 실명 부담도 매우 높아 조기 검진과 효과적인 치료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이를 위해 환자 특성을 고려한 자가 진단부터 치료까지의 정보를 쉽게 보고 들을 수 있는 홈페이지를 오픈했다”며 “스스로 정보 습득이 힘들었던 습성 황반변성 환자들에게 황반변성 웹사이트가 관련 정보를 얻고 치료 접근성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달부터 급여 처방이 허가된 한국노바티스의 습성 황반변성 신약 비오뷰는 기존 치료제 대비 시력 개선에서 비열등한 효과를 입증했으며 망막과 황반의 구조적 변화와 손상을 유발하는 망막 삼출물 개선에서는 기존 치료제 대비 우수한 효과를 입증했다.

첫 3개월 동안 한 달에 1회씩 투여한 이후, 3개월의 치료 간격 유지가 가능해 환자들의 치료 부담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환자에 따라 시력 또는 해부학적 기준으로 평가한 질병 활성에 근거해 투여 간격을 개별화할 수 있다. 질병 활성이 있는 환자의 경우 8주(2개월)마다 한 번씩 투여할 수 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