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메드팩토, BAG2 표적 항체치료제 국내 특허 취득

[라포르시안]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 기반 혁신신약 개발 기업 메드팩토(대표 김성진)는 지난 13일 BAG2 항체치료제 관련 국내 특허를 등록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특허 등록으로 메드팩토는 2039년까지 BAG2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치료제 기술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하게 됐다.

이 특허는 메드팩토의 후속 파이프라인인 MA-B2의 핵심 기술로, 혈액에 존재하는 암 전이 활성 유도 단백질 ‘BAG2’를 표적으로 하는 항체치료제에 관한 내용이다.

BAG2는 김성진 메드팩토 대표가 삼중음성유방암(TNBC)의 암 재발 및 전이에 대한 작용기전을 세계 최초로 규명한 단백질이다. 

메드팩토는 BAG2가 정상인보다 유방암 환자의 혈액에서 과발현된 것을 확인해 국제학술지에 발표한 바 있다. 특히, BAG2는 삼중음성유방암뿐 아니라 다른 종류의 암 환자에서도 과발현된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어 BAG2 항체는 다양한 암종의 치료제로도 개발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BAG2 타겟으로 한 항체치료제 개발은 최초로 MA-B2가 상용화될 경우 혁신신약(first-in-class)이 된다.

이외에도 메드팩토는 BAG2에 대해 암 재발과 전이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키트인 MO-B2 개발 중이며, MA-B2와 함께 상용화할 경우 암 진단부터 치료까지 맞춤 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메드팩토 관계자는 “이번 한국 특허를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의 국가에도 특허 절차를 진행중”이라며 “특허 취득 뿐만 아니라 상용화를 위한 임상 진입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