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건약 "약국내 백신 접종서 비약사 차별...접종 계획 수정해야"

[라포르시안]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는 12일 "약국 내 백신접종의 차별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건약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질병관리청의 의뢰를 받아 약국 종사자의 백신 접종 수요 조사를 하는 지역보건소 중 상당수가 약국 종사자를 약사와 비약사로 구분하고, 약사는 백신접종 대상자로 비약사는 접종 예비명단으로 관리하겠다는 안내를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건약은 "정부의 이러한 접종 우선순위 관리는 약사와 비약사로 단순하게 구분함으로써 같은 공간에 일하는 사람들에 차별적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며 "백신 접종 우선순위는 코로나19 직접적인 위험이나 노출 위험이 큰 순서로 이뤄지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강조했다.

이런 위험 때문에 요양병원 환자와 종사자, 노인, 기저질환자들이 우선 접종대상자로 분류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건약은 "정부가 같은 공간 내에 보건의료인과 비보건의료인을 구분하더라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이들을 구분하지 않는다"며 "코로나19 대응에 보건의료인이 필수인력이라면, 같은 장소에 일하는 비보건의료인도 필수인력이다. 정부는 안일하고 차별적인 인식에서 벗어나 백신접종 계획을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