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수면 질·우울·불안감 '위험수위'

[라포르시안] 코로나19 대응팀으로 참여한 의료인 중 상당수가 수면 질이 저하되고 우울, 불안 등을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계명대의대 조용원, 김근태 교수가 이끄는 계명대 동산병원 수면센터 연구팀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1주일 이상 근무한 의사 47명, 간호사 54명을 대상으로 우울과 불안, 그리고 수면의 질을 평가한 결과를 이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시행 중인 지원 방안과 정책 등은 코로나19환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반면 의료진이 겪는 육체적·심리적 문제는 정책이나 대응이 없다.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진의 피로도와 스트레스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대응팀에 참여한 의료진의 수면과 정신건강에 대해 조사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대상자 101명 중 24명(23.8%)에서 우울감이 의심됐고, 36명(35.64%)은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불안감을 보였다. 또 26명(25.74%)은 수면의 질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와 간호사 집단을 비교한 결과에서는 간호사가 우울, 불안, 수면의 질 저하가 더 심한 상태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환자 진료에 참여한 의료인의 심리적 건강과 수면의 질에 대한 첫번째 연구라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연구결과는 코로나19 진료를 위한 의료진을 구성하고 운영하는데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아직 끝나지 않은 19와의 싸움에서 의료진의 정신 건강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 역할에 따른 차이가 있음을 염두에 두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대한수면연구학회에서 발간하는 'Journal of Sleep Medicine' 17권 2호에 소개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