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메디컬아이피, 3D프린팅 뇌종양 모델 임상적 유용성 확인
논문에 쓰인 메디컬아이피의 환자맞춤형 뇌종양 모델의 3D모델링.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플랫폼 기반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는 신경외과 수술에 사용하는 ‘환자맞춤형 뇌종양 3D프린팅 모델’의 임상적 효과에 대한 논문이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에 실렸다고 31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수술 계획 및 시뮬레이션 과정에 실제 뇌종양 환자의 의료 데이터를 활용해 제작한 환자맞춤형 3D프린팅 모델을 활용하면 단순 의료영상(MR)만을 활용했을 때보다 높은 수준의 임상적 유용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술 위치와 범위 측정, 머리 회전의 정도, 종양의 절제 정도, 수술 자세 결정 등 외과적 수술 전체 과정을 계획하는 데 있어 환자맞춤형 3D프린팅 모델 및 메디컬아이피가 보유한 수술 계획 솔루션이 임상적 유용성을 지닌다는 것을 확인했다.

종양과 주변 부위 정보를 직관적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수술 경험이 적은 의료진에게 더욱 효과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를 주도한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박철기 교수는 “연구를 통해 정밀도 높은 환자맞춤형 3D프린팅 뇌종양 모델과 이를 제작하는 토털 솔루션이 신경외과적 수술에서 임상적 유용성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임상적용에 가장 중요한 걸림돌이었던 모델 제작의 신속성이 해결돼 향후 의료 현장에 3D프린팅 기술을 도입함에 있어 좋은 규범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이사는 “질환의 예방, 진단부터 치료까지의 전 과정에서 쓰일 수 있도록 개발된 메디컬아이피 AI 플랫폼이 임상적 효용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의료 현장에서의 활용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