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동아제약 "면접서 성차별 질문 죄송"...피해자 "책 '82년생 김지영’ 보낸다"최호진 대표이사 명의로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이미지 출처: 동아제약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라포르시안] 채용 면접 과정에서 구직자에게 성차별적 질문으로 논란을 일으킨 동아제약이 자사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동아제약은 22일자로 홈페이지 초기화면에 최호진 대표이사 명의로 올린 글을 통해 "2020년 하반기 채용 면접진행 과정에서 성차별에 해당하는 질문이 있었기에 사과의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최호진 대표는 "'특정 성별에게만 유리하거나 불리한 주제에 대해 토론하도록 하거나 질문하지 않는다'는 여성가족부와 고용노동부의 '성평등 채용 안내서' 기준을 위한한 질문이었다"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지원자와 어려운 취업환경에 큰 허탈감을 느꼈을 청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동아제약은 남녀 동수로 구성된 인권 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성평등 관련한 다양한 제도와 원칙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를 실천하는 과정에서 회사의 관리·감독이 철저하지 못했다고 했다. <관련 기사: “의료계, 여전히 남성 중심적"...대전협·여의사회, 성차별 개선 캠페인>

최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제도를 갖추는 것뿐만 아니라 그 제도가 잘 지켜지도록 프로세스를 잘 만드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됐다"며 "그 제도를 관리·감독하는 부서의 수장이 관여된 경우 문제 파악이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한 부분도 회사의 잘못임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동아제약은 재발 방지를 위해 앞으로 ▲채용시스템과 절차 재점검 ▲사내 인권위원회를 강화하고 의견이 잘 반영될 수 있는 제도 신설 ▲채용 이후 성평등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지 프로세스 재점검 등을 약속했다.

한편 동아제약 신입사원 채용 면접에서 성차별 면접을 경험한 당사자 A씨는 블로그 플랫폼 브런치에 올린 글을 통해 를 통해 “이번 사과문도 할 말은 많지만 굳이 하지는 않겠다. 저는 동아제약의 사과를 받겠다”고 했다. 

그는 "최호진 사장님께 제가 동아제약 면접을 보던 날인 2020년 11월 16일 ‘타임지 100권’에 선정된 조남주 작가의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보낸다"며 "꼭 한 번 읽어보시고 다 읽으시면 인사팀장에게도 빌려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다만 자신이 사과를 받는 것과 별개로 동아제약은 고용노동부 조사를 받아야 하고, 잘못된 행동에 대해 분명한 책임과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