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혈액투석 중 저혈압 발생 예측 모델 개발

[라포르시안] 서울대병원은 신장내과 한승석 교수·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곽노준 교수팀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혈액투석 중 저혈압 발생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서울대병원 환자 9,292명에게 시행한 혈액투석 26만 1,647건을 활용했다. 환자의 성별과 나이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투석 전 수축기·확장기 혈압, 혈관접근로, 항응고제 등 혈액 투석 환자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전체 26만 건 중 약 2만 7,971건에서 혈액투석 중 저혈압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혈액투석 중 어느 시간대라도 1시간 이내 저혈압 발생을 예측하는 '실시간 예측모델'을 제안했다. 전체 데이터를 무작위로 나누어 모델 개발, 검증, 테스트 작업을 거쳤다. 테스트 결과, 예측 모델의 예측능력은 0.94로 우수한 예측능력을 보였다. 수치가 1에 가까울수록 예측능력이 우수하다. 

기존에는 저혈압 발생 예측이 매우 어려웠다. 투석 중에 혈압이 수시로 변화하고 저혈압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반면 대규모 혈액 투석 데이터를 학습한 해당 모델은 투석 중 실시간으로 저혈압 발생 위험을 정확히 예측했다. 앞으로 의료현장에서 위기 상황을 미리 감지하고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서울대병원 신장내과 한승석 교수팀은 '환자 맞춤 혈액 투석 프로세스'를 도입해 환자의 혈액투석 중 저혈압 위험을 관리하고 있다.

한승석 교수는 "혈액투석 환자의 5년 사망률은 40%에 육박할 정도로 높으며, 혈액투석 중 저혈압은 사망 위험도와 가장 관련이 깊다"며 "혈액투석 중 저혈압을 정확하게 예측하고 예방하는 것은 환자의 생존율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첫걸음이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임상신장학회 학술(Clinical Journal of American Society of Nephrology)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