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유광호 중앙대병원 교수, 기초연구사업 신규과제에 선정

[라포르시안]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피부과 유광호 교수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1년도 상반기 기초연구사업에서 생애첫연구 부분 신규과제에 선정됐다.

유광호 교수는 ‘피부 섬유아세포에서 유래한 엑소좀의 항노화 효과 및 기전 연구’란 주제의 연구로 2021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중배엽 줄기세포는 외부 환경 요인에 의해 다른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분화능력을 가졌다. 항염증, 면역조절, 재생능력 등이 있어 의학 분야에서 치료를 위한 마스터키로써 주목받고 있다. 

최근에는 줄기세포에서 분비물을 분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중 하나인 세포외 소포체(extracellular vesicle)가 세포간 신호전달을 통해 세포 운명, 기능, 분화 등 다방면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광호 교수는 “국내외에서 줄기세포를 윤곽 교정, 주름 개선 및 미백 효과 등 다양한 항노화 치료에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연구로 피부 섬유아세포(human dermal fibroblast)를 배양, 엑소좀을 추출해 항노화 효과 및 치료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며 “엑소좀이 줄기세포보다 우수한 기능적 효과가 확인 되면, 이를 바탕으로 항노화 화장품 분야에까지 광범위하게 응용해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