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박중민 교수, 위식도역류질환수술연구회 회장에 취임

[라포르시안]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외과 박중민 교수가 지난 6일 열린 대한위장관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학회 산하 대한위식도역류질환수술연구회 신임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년.

위식도역류질환수술연구회는 위암학회의 산하 연구회로 2010년에 위식도역류질환의 수술적 치료법을 연구하고,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목적으로 창립했다. 지난해 대한위장관외과학회가 창립되면서 학회 산하 연구회로 새로 출발해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박중민 신임회장은 “지난 10년간 연구회 활동으로 항역류수술은 국내에서도 우수한 치료 성과를 입증해 왔지만, 아직까지도 의사와 환자들 모두 항역류수술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며 “많은 위식도역류질환 환자가 체계적인 진단없이 약물 남용이나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노출돼 있으며, 이로 인해 위식도역류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 중 극히 일부만 수술을 받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어떤 환자에게 수술이 도움이 되는지 수술 대상 환자를 선택하는 문제와 어떻게 수술을 해야지 합병증 없이 효과적인 수술이 될지에 대해 의사들 사이에서 인식을 보편화시켜야할 필요가 있다”며 “위식도역류질환수술연구회에서 더 많은 위장관 외과의사가 안전하고 효과적인 항역류수술을 할 수 있도록 수술 보편화에 힘쓸 것이며, 더 많은 환자들이 항역류수술로 위식도역류질환의 고통에서 벋어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