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H+양지병원 김상일 병원장, ‘서울특별시 안전상’ 수상

[라포르시안] 에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최근 김상일 병원장이 ‘제6회 서울특별시 안전상’ 을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서울특별시 안전상은 2015년부터 시민 안전의식 확산과 안전한 도시 서울을 구축하기 위해 헌신적인 활동을 펼친 시민과 단체를 발굴해 시상하는 어워즈이다.

김상일 병원장은 세계최초의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개발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안전한 도시 서울을 만드는 데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은 지난 3월 ‘코로나19’ 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워크스루를 중심으로 원스톱 감염안전예방시스템 ‘HOPE’, 스피드게이트 기반 병원 출입관리 스마트 솔루션 ‘일사천리’, 5G기반 AI방역 로봇’ 등을 선보여 국내외 화제가 됐다. 

김상일 병원장은 “올 한해 ‘코로나19’ 와 사투를 벌이며 방역에 헌신해 주신 병원 의료진과 직원 모두의 노고 덕분에 이번에 뜻 깊은 상을 받았다”며 “3차 대유행의 어려운 위기상황이지만 지역주민과 서울시민을 위해 다시 한번 힘을 내 지치지 않고 끝까지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