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남자 안검하수, 정확한 진단을 통한 교정이 먼저

<비아이오성형외과 홍성표 원장>

눈성형은 여성, 남성을 불문하고 대중적인 성형으로 자리 잡고 있는데 그 중 “눈매교정”에 대한 문의가 최근들어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기간이 늘어나면서 눈이 제일 많이 보이면서 쌍꺼풀을 비롯한 눈매교정을 찾는 이들이 상당하다.

눈꺼풀이 처지고 졸려 보이는 일명 “안검하수”는 눈을 뜨는 근육인 상안검거근과 뮬러근육의 힘이 약해져 정상적으로 눈이 다 떠지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눈꺼풀이 시야를 가려 답답하고 시야가 좁아져 불편함이 나타나면서 눈꺼풀이 충분히 떠지지 않아 눈동자를 가려 시력이 나빠지거나 약시 등의 문제를 동반하기도 한다. 조기에 교정하지 않을 경우 이마주름이나 눈처짐 등의 부가적인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빠른 교정을 권장하며 정확한 진단이 선행되어야 한다.

안검하수에 쌍꺼풀만 만들 경우에는 안검하수가 제대로 교정되지 않으면서 눈썹이나 이마를 당겨 눈을 뜨게 되어 소시지모양의 라인이 생기고 눈이 졸려 보이게 되는 부작용이 발생한다. 이럴 경우 수술 전 보다 눈이 더 작아 보이거나 부자연스러울 수 있으므로, 눈을 뜨는 근육의 힘을 정확히 측정하여 수술 후 재교정이나 과교정상태가 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안검하수 교정의 선호도는 개인에 따라 달라지지만 최근 트랜드의 경우 화려하고 짙은 눈매보다는 자연스러운 라인을 추구하는 경우가 많으며 이를 위해 정상적으로 눈을 편히 뜰 수 있도록 해부학적인 기능에 대한 지식이 풍부한 의료진에게서 받는 것이 중요하다. 

비아이오성형외과 홍성표 원장은 “졸려보이는 답답한 안검하수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단지 쌍꺼풀로만 개선하는 것이 아닌 개개인에 따라 다른 눈꺼풀 근육의 힘을 파악하여 수술의 정도를 파악한 후 이루어져야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눈매로 개선할 수 있다. 개인마다 피부의 상태, 눈동자 노출 정도, 눈매 등 모두 상이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선행된 이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