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전공의협의회 집단휴진 지속 결정 ...정부 "깊은 유감"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30일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집단휴진 지속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히고,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힘든 시간을 견디고 있는 국민들께 또다른 걱정과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박지현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SNS를 통해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긴급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면서 "무기한 파업을 유지한다"고 밝힌 데 따른 정부측 입장이다.

복지부 설명에 따르면 정부는 그간 코로나19의 엄중한 위기상황을 고려해 이 위기가 끝날 때까지 정책추진과 집단휴진을 중단하고, 이후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협의를 하자고 몇 차례에 걸쳐 양보안을 제시했다. 

수차례에 걸쳐 의과대학 정원 조정 등을 포함한 주요 보건의료정책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화를 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한편으로  코로나19의 전국적 재확산 기로에 놓인 엄중한 상황에서 대화기간에는 집단행동을 중지할 것을 요청하고, 정부도 의대정원 통보 등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강행하지 않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더해 정부는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 임무로 두고 코로나19 위기를 안정화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어떠한 전제조건 없이 의사협회가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 수도권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이후 의료계와 논의하며 추진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특히 8월 24일 국무총리-의사협회 간담회 이후 진행된 복지부장관–의사협회회장 협의를 통해 아래의 합의문안 마련에 동의했다. 

이런 합의에 대해 전공의협의회는 정부를 신뢰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거부하여 합의가 무산됐다. 

한정애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지난 28일 전공의협의회와 면담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이 안정화 될 때까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관련 법안 추진을 중단하고 향후 의사협회, 전공의협의회가 포함된 의료전문가 집단이 포함된 국회 내 협의기구를 설치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와 합의만으로는 신뢰하기 어렵다는 의견에 따라, 합의 이행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국립대병원협의회, 사립대의료원협의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한의과대학․의과전문대학원학생협회 등 범 의료계에서 이행을 함께 책임지겠다는 약속도 했다. 

복지부는 "그럼에도 1차 투표에서 파업 지속 추진이 부결됐던 투표 결과를 뒤집고 집단휴진을 계속 강행하겠다는 전공의  단체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려우며, 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해 고려하지 않은, 정당하지 않은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복지부는 "지금이라도 집단휴진이 아닌 정부와의 대화와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선택을 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의사로서의 소명을 다할 수 있도록 진료현장으로 즉시 복귀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