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의협 "4대악 의료정책 협의하자"...복지부에 긴급회동 제안전공의 3차 단체행동·2차 전국의사총파업 앞두고 메시지 보내
지난 14일 대한의사협회가 여의대로에서 주최한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이른바 '4대악' 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 총파업 궐기대회 모습.

[라포르시안]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확산 징후를 보이는 코로나19 대응책과 함께 의대정원 확대 등 이른바 '의료정책 4대악'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대화하자는 것이다. 

의협은 18일 오전 보건복지부 측에 이런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최대집 회장과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함께 참여하는 의-정 긴급 간담회를 제안했다. 

21일로 예정된 전공의 3차 단체행동과 26일부터 3일간 예정된 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앞두고 책임과 권한이 있는 회장과 장관이 직접 만나 해결을 모색하자는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정책 추진이 불가피하다는 전제를 하지 말고 가능성을 열어 놓은채로 만나보자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정부가 진정성을 가지고 대화에 나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화를 통한 합리적인 해결은 누구보다 의료계가 바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예정된 단체행동도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했다. 

의협은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사 전 직역이 함께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 특별위원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