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세종도서에 선정

[라포르시안]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응급의학과 강보승 교수가 펴낸 저서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이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서적으로 선정됐다.

국민의 독서문화 향상과 출판산업육성을 지원하는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보급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며 도서 분류기준에 따라 10개분야에 100~500종 내외를 총 2회에 결쳐 선정한다.

강보승 교수는“알코올이 인체에 흡수되면 알데히드라는 성분으로 바뀌는데, 이는 탄소사슬에 활성산소가 붙은 A급 발암물질"이라며 "한국인 가운데 상당수는 효소가 약해서 한두 잔 술에도 이 A급 발암물질 알데히드가 몸속에서 치솟고 얼굴이 붉어지는데도 건강을 위해 매일 한 두 잔씩 술을 마시는 사람도 있고, 술이 몸에 좋다고 오해하는 의사나 연구도 많았다"고 지적했다.

강 교수는 "이러한 오해를 바로 잡기 위해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며 "술에 대한 오해를 바로 잡고 올바른 음주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있어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