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여름 휴가철, 발병률 높은 눈·피부질환은 결막염과 접촉피부염

[라포르시안]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여름 휴가철은 높은 기온과 습도, 강한 자외선 등으로 인해 안질환과 피부질환에 대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이 공개한 '2019년 진료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안질환으로 진료 받은 사람은 1,509만 명으로 건강보험 적용대상자 중 29.4%에 달했다. 안질환 진료비는 총 2조 4,801억 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의 3.6%를 차지했다.

안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는 2009년 10명 당 2.4명에서 2019년 10명 당 2.9명으로 증가했다. 2019년 기준으로 안질환 환자수는 50대 248만 명, 60대 240만 명, 70대 이상 233만 명 순으로 많았다.

안질환 중 환자수가 많은 질병은 결막염은 457만명, 각막염 179만명, 다래끼 174만명, 노년백내장 118만명, 근시 116만명 순이었다. 

안질환은 특히 소아, 노인층에서 뚜렷한 진료 특성을 보였다. 5세 미만 소아에서는 난시, 사시 등 시력 관련 진료가 많았고, 70세 이상 노인에서는 노년백내장, 녹내장 등 노인성 질환과 안구건조증 등으로 병원을 많이 찾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안질환으로는 결막염, 다래끼, 바이러스 결막염이 있다. 결막염은 기온이 상승하기 시작하는 봄철과 더불어 여름철에도 환자수가 증가하므로 감염 예방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10년간 환자수가 많이 증가한 안질환은 녹내장으로 2009년 40.1만 명에서 2019년 97.9만 명으로 연평균 9.3% 증가했다. 황반변성이 10.1만 명에서 20.3만 명으로 연평균 7.2% 증가세를 기록했다. 

최근 10년간 환자 비율이 두드러지게 증가한 질병은 안구건조증으로 2009년 3.4%에서 2019년 5.2%로 1.8%p 증가했다.

지난해 피부질환으로 진료 받은 사람은 1,458만 명으로 건강보험 적용대상자의 28.4%로, 총 진료비는 1조 1,447억원으로 집계됐다. 피부질환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는 2009년 10명 당 2.6명에서 2019년 10명 당 2.8명으로 늘었다. 

2019년 기준으로 피부질환 환자수는 50대 228만명, 40대 202만명, 20대 194만명 순이었다. 

피부질환 중 환자수가 많은 질병은 접촉피부염으로 618만명에 달했다. 다음으로 두드러기 253만명, 연조직염(봉와직염) 122만명, 헤르페스 95만명, 아토피성 피부염 95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피부질환도 소아, 노인층에서 뚜렷한 진료 특성을 보였다. 소아와 노인을 비교해서 살펴보면, 5세 미만 소아에서는 수족구병 진료가 많았고, 70세 이상 노인에서는 대상포진과 지루피부염 등으로 병원을 많이 찾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피부질환으로는 헤르페스, 대상포진, 무좀, 수족구병, 농가진, 땀샘장애, 일광화상 등으로,  특히 수족구병과 농가진은 5세 미만 환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10년간 환자수가 많이 증가한 피부질환은 수족구병으로 11.1만 명에서 51.8만 명으로 연평균 16.7% 증가했다.

남녀 성별 차이가 큰 피부 질병은 무좀, 대상포진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으로 무좀 전체 환자수는 72.4만명 가운데 남성 환자수는 42.9만명으로 여성의 1.5배에 달했다. 반면 대상포진 전체 환자수는 73.5만 명 중에서 여성 환자수가 44.6만 명으로 남성의 1.5배였다. 

김현표 심평원 빅데이터실장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주의를 요하는 안질환과 피부질환에 대한 현황을 참고해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