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로 건강보험 긍정인식↑...87% "적정수준 보험료 부담할 가치 있다"건강보험공단,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95% "국가재난 상황서 건강보험 있어서 안심"

[라포르시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국민 10명 중 9명은 건강보험이 '긍정적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인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제도를 유지하고 지속적으로 보장성 혜택을 누리기 위해 적정수준 보험료를 부담할 가치가 있다는 인식도 비숫한 수준을 보였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하여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20년 6월 30일부터 7월 3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전문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했다.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집오차는 ±2.2%p이다. 

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긍정적'(매우 긍정적 24.4%, 대체로 긍정적 67.7%) 평가가 92.1%였다. 연령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긍정적'이라는 답변이 90%를 넘었다.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7.9%(매우 부정적 1.3%, 대체로 부정적 6.6%)에 그쳤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에 대해 긍정적으로 인식한다는 응답자(n=1,843)는 그 이유에 대해 '해외국가 대비 우리나라 건강보험 우수성을 체감하게 되어서'라는 응답이 40.0%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건강보험으로 비용부담 없이 코로나19 진단을 받고 치료받을 수 있어서'가 23.0%,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어서'가 21.6%,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재난 상황에서 사회적 안전망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어서'가 13.8%로 뒤를 이었다.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된 경로에 대해서는 'TV, 라디오 뉴스나 프로그램'이 70.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포털이나 유튜브 등 인터넷 검색'이 17.1%를 차지했다. 

이미지 제공: 건강보험공단

코로나19 이후 국민건강보험에 대한 인식에서는 '국가재난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이 있어서 안심이 되었다'에 동의하는 응답이 94.8%(매우 동의 54.2%, 대체로 동의 40.6%)에 달했다.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제도가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국민들이 성실히 보험료를 납부해 온 덕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항목에 대한 동의도 94.6%(매우 동의 53.6%, 대체로 동의 40.9%)로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에 동의한다는 답변도 94.1%(매우 동의 54.5%, 39.6%)로 높았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내가 낸 보험료가 가치 있게 쓰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가 88.9%(매우 동의 45.4%, 대체로 동의 43.5%)였으며, '우리나라 국민건강보험제도를 누릴 수 있다면 적정수준의 보험료는 부담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에는 87.0%(매우 동의 39.3%, 대체로 동의 47.7%)가 동의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건강보험 역할에 대해 국민들이 많이 인지하는 서비스는 '의료기관 방문조회 시스템을 활용한 감염대상자 정보 실시간 제공'(67.0%),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중증환자 분류 등 치료지원'(55.3%), '코로나19 치료비 건강보험 80% 지원'(50.6%) 등의 순이었다. 

조사결과 관련해 한국리서치 김춘석 상무이사는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염려와 관심이 더 높아진 상황에서 국민건강보험의 가치와 효용을 심리적인 차원에서 뿐만 아니라, 실체적으로 체감하는 것을 이번 조사로 확인할 수 있다”면서 “절대 다수의 국민이 건강보험체계를 국가 자긍심의 원천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