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부산서 코로나19 첫 사망자 발생...88세 청도 주민
사진 제공: 부산 대동병원

[라포르시안] 부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부산광역시는 경북 청도에 거주하던 88세 여성으로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거쳐 음압격리실 입원 중 확진 판정을 받은 95번째 환자가 지난 13일 저녁 사망했다고 14일 밝혔다.

95번째 환자는 지난달 18일부터 기침 증상이 발현되자 3월 초 청도 지역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 후 일상생활을 하다가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이달 11일 저녁 부산에 있는 아들 집으로 왔다. 다음 날 오전 대동병원 선별진료소를 통해 음압격리실에 입원한 후  코로나19 재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건강 상태가 위중한 상황에서 대동병원 음압격리실에서 인공호흡기를 달고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동병원 의료진은 이 환자가 3월 초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한 달 전부터 시작된 점, 폐렴 증상이 심각했던 점, 환자 상태가 매우 위중했던 점, 최근 음성 후 양성 판정 사례가 있었던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재검사를 실시했다. 

상급종합병원으로 전원하거나 혹은 재검사 결과를 기다리다가 환자의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대동병원 관계자는 “이번 사례를 통해서 다시 한 번 국민안심병원과 선별진료소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며 “코로나19로 의료기관 방문을 꺼리던 시민들에게 국민안심병원이 호흡기 질환자 및 외래, 입원 환자의 진료 안전과 감염예방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는 사실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