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식약처, 마스크 사용법 개정..."보건용 마스크 제한적 재사용 가능"감염 우려 낮은 상황서 정전기필터 장착 면마스크 도움
지난 1일 서대문구의 한 약국 앞에서 방역용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기다리는 시민들의 긴 대기줄 모습 .

[라포르시안]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본부는 3일 코로나19 확산과 마스크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는 상황에서 한시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마스크의 선택과 올바른 사용법을 개정·권고했다. 

이번에 마련한 마스크 선택과 사용법은 지난달 12일 발표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을 개정한 것이다. 적용대상은 지역사회 일반인이며, 향후 전파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개정된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의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일반원칙에서 코로나19 행동 수칙’을 준수하고, 휴대폰 등 개인물품 위생관리, 사회적 거리 확보, 실내 환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감염 의심자와 접촉 등 감염 위험성이 있으면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은 보건용 마스크 사용이 권고된다. 

KF94 이상의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경우는 '코로나19 의심자를 돌보는 경우'이다. KF80 이상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경우는 ▲의료기관 방문하는 경우 ▲기침, 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감염과 전파 위험이 높은 직업군 종사자와 함께 ▲건강취약계층, 기저질환자 등이 환기가 잘 안되는 공간에서 2미터 이내에 다른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를 추가했다. 

감염 우려가 높지 않거나, 보건용 마스크가 없는 상황이라면 기침·재채기 등으로 인한 타인의 침방울이 직접 닿지 않도록 면 마스크(정전기필터 교체포함)를 사용하는 게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사용할 때 주의할 사항도 안내했다.

가장 먼저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에 손을 비누와 물로 씻거나 알코올 손소독제로 닦아야 한다.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도록 마스크를 착용한 후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없는지 확인하고, 마스크에 수건이나 휴지로 덧대지 말아야 한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동안 마스크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고, 만졌다면 손을 비누와 물로 씻는 것을 권장했다. 

보건용 마스크의 재사용은 오염 우려가 적은 곳에서 동일인에 한해 일시적으로 가능하지만 이럴 경우 환기가 잘되는 깨끗한 곳에 보관한 후 재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정전기 필터는 성능이 떨어지므로 헤어드라이기를 이용해 건조하거나 전자레인지 또는 알코올 소독, 세탁은 권장하지 않는다.

정전기필터 장착 면마스크는 찢어질 수 있어 장착 때 주의하고, 최대한 면마스크 크기에 맞는 정전기필터를 사용해야 한다. 정전기필터는 수분에 노출되면 기능이 떨어질 수 있어 세탁하면 안되고, 면마스크가 젖은 경우 새 정전기필터로 교체해야 한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개인 위생 관리가 중요하다"면서 "이번 권고사항을 참고해 보건용 마스크를 상황과 장소에 따라 적절하게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식약처에 따르면 3일 오후 3시 현재 확보된 공적물량 마스크는 총 1,151만 3,000개이며, 이 중 50%에 해당하는 약 576만 개가 출하 중이다.  

대구·경북지역 특별공급 71만 5,000개를 비롯해 우체국에서 70만개, 농협하나로마트에서 70만개, 공영홈쇼핑에서 22만개,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16만 5,000개, 약국에서 180만개를 판매하고, 의료기관에는 146만 개가 공급됐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