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제약, 한국경제 책임질 주력산업”…제약협회, 9대 과제 설정오픈 이노베이션·AI신약개발·윤리경영 등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8일 2020년도 제1차 이사회를 열어 주요 사업계획과 올해 예산안을 의결했다.

[라포르시안] 제약업계가 올해 주요사업으로 ‘혁신 생태계 구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 도출’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9대 실천과제를 설정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8일 2020년도 제1차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주요사업계획을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의결된 9대 실천과제로는 ▲산업 발전을 위한 글로벌 거점 확보 ▲민·관 협업을 통한 산업 육성 환경 조성 ▲의약품 품질 제고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AI 활용 신약개발 역량 증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과 경쟁력 강화 ▲준법·윤리경영을 산업문화로 정착 ▲양질의 일자리 창출 역량 증대 ▲미래 선도형 산업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 ▲개방·혁신으로 협회 조직과 회무의 효율성 증대 등이다.

이관순 제약협회 이사장은 “보건안보 산업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국가경제를 책임질 주력 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을 부여받았다”며 “혁신을 통한 새로운 의약품 개발과 글로벌 진출이라는 공통의 비전을 이루기 위해 집행부, 회원사들과 긴밀히 소통·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협회는 올해 중점사업과 관련해 글로벌 거점 확보 차원에서 미국 보스턴 CIC 입주, 미국 MIT ILP·영국 밀너 컨소시엄 가입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우즈벡 신북방과 아세안 등 신남방, 선진시장 진출 전략을 수립한다.

민관 협업을 통한 산업 육성 환경 조성에도 힘쓴다. 

한국형 NIBRT(National Institute for Bioprocessing Research & Training) 설립을 지원하고 정부기관·유관 단체간 글로벌 진출 협의체를 구성한다. 

약가정책 부문에선 연구개발 성과물에 대한 보상 체계를 마련하고 제네릭 약가 제도 개편에 따른 합리적 재평가 기준 마련 등 약가등재와 사후관리 제도의 합리적 운용에 초점을 두기로 했다.

윤리경영과 관련해선 ISO 37001 도입 기업을 70개사로 확대하고, ISO 37001 인증유지를 위한 사후심사 관리 등 재심사 체계를 가동한다. 올해 협회 예산은 103억2,423만원이다. 상근 부회장으로는 장병원 식약처 초대 차장을 임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이사회가 한국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재단 설립을 위한 7억원 출연했고,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회원 가입 신청 문턱을 낮추기 위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켰다”고 말했다.

한편 임기를 마친 이정희 전 이사장은 “지난 과거를 돌아볼 때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개최, ISO 37001 도입, 산업 현장의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 정부의 3대 중점육성산업 선언 등 많은 일들이 기업에 남는다”며 "2년 전 제13대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제약바이오산업이 국민의 사랑을 받고 정부로부터도 산업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고, 더불어 산업 현장에 윤리경영이 확고하게 자리 잡도록 노력했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