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셀트리온, 작년 매출 1조1285억…"바이오시밀러 수출 확대"

[라포르시안] 바이오시밀러 전문기업 셀트리온이 창사 이래 첫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셀트리온은 19일 작년 매출 1조1,285억원으로 전년대비 14.9%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1.6% 늘어난 39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증가 요인은 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출시 확대와 자회사 셀트리온제약의 실적 개선이 힘입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SC의 유럽 시장 론칭,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미국 론칭 등에서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제약의 간장질환치료제 ‘고덱스’ 등을 비롯한 제품의 매출 증대도 주요 요인이다.

영업이익은 램시마SC, 트룩시마 위주로 고른 제품에서 전년대비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외주 CMO 도입, 바이오시밀러 임상물질 생산 등 성장동력 확보 과정에서 발생한 원가율 상승 수준을 유지했다.

현재 유럽시장에서 바이오시밀러 제품인 램시마가 59%, 트룩시마가 39%, 허쥬마가 18%(2019년 3분기 IQVIA 기준)의 점유율을 달성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2030년까지 매년 1개 이상의 바이오시밀러 제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3개 제품 임상을 추가로 진행해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바이오와 케미컬을 모두 아우르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