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산후 비만’, 부종의 근원적인 원인 찾아 개선해야

여성들은 임신과 출산을 겪고 난 후 급격한 체중 증가에 따른 산후비만 등 여러 가지 신체 변화가 나타나게 된다. 산후비만의 경우 몸무게를 재는 시점이나 체중 증가량 등에 있어서 정확히 내려진 정의가 아직은 없는 실정이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산욕기인 6주가 지난 후의 증가된 체중이 노력에 의해서도 빠지지 않는 경우 1년이 지나서도 계속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보통 임신 기간 동안 10~12kg 정도 체중 증가가 일어나는데, 산후 비만은 늘어난 체중과 부종에 의한 외형변화로 심리적 스트레스에 시달리기 쉬운데다 각종 대사 질환의 원인이 될 수도 있어 적절한 비만관리를 필요로 한다.

산후 비만은 임신, 출산과정에서 발생한 부종이 개선되지 않은 채 그대로 고착화되는 것이므로 부종의 원인을 찾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한데, 산모의 산후 부종을 일으키는 근원적인 원인은 수분과 지방에 있다.

산후에는 자연스럽게 땀이 많아지는데, 이는 임신기간 동안 증가된 체내 수분이 빠져나가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러한 현상을 통해 체내에 축적된 노폐물들이 몸 밖으로 배출되는 것이다.

따라서 출산 후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가벼운 운동이나 반신욕 등으로 땀이 충분이 빠져나갈 수 있게 하고, 수분섭취를 자주 해주는 것은 몸의 순환을 원활히 하는 것은 물론 산후 비만을 방지 및 개선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임신 기간 동안의 체중 증가와 부종은 태아의 성장과 연관되는 것으로 임신 기간 동안 음식 섭취량이 늘고, 활동량이 감소하면서 지방이 축적되는 것이 큰 원인이다. 때문에 식이조절을 통해 음식 섭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설탕이 많이 들어간 단 음식,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들을 조심해야 한다. 이는 단순히 부종 및 체중을 증가시키는 것뿐 아니라 수유 시 아이에게 건강한 영양 성분을 전하는데도 방해가 될 수 있다.

이 외에도 칼로리가 높은 음식은 피하고 해조류, 우유, 두부 등 단백질과 철분,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러한 산후 비만관리는 출산 직후부터 무리하게 시도해서는 안 되며, 신체의 전반적인 기능과 상태가 회복될 수 있도록 약 6주간의 산욕기를 거친 후에 진행해야 한다. 특히나 산욕기 동안에는 원활한 자궁 수축과 아기 성장을 위한 모유 수유가 이뤄진다. 모유 수유 시 분비되는 옥시토신이 자궁을 수축시키는 역할을 한다.

산후 비만 예방을 위해서는 출산 전부터 임산부 스스로가 가만히 누워있는 것보다는 평상시 가벼운 걷기를 통해 몸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이는 임신으로 갑자기 불어나는 체중을 관리하고 체력과 근력을 키움으로써 출산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산후 비만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산후 부종의 근본적인 원인인 수분과 지방을 효과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따라서 출산 후 빠지지 않는 살로 고민인 여성들이라면 체계적인 관리 프로그램을 통한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도움말: 서현 리셋의원 박애란 원장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