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울긋불긋한 여드름 관리는 에이핏(Afit) 레이저로 개선

얼굴에 울긋불긋 올라는 여드름은 대표적인 피부 질환으로 과도한 피지 분비, 폐쇄된 모공에 의해 발생한다. 많은 환자들이 여드름을 집에서 짜내서 흉터로 발전되거나 제때 치료하지 못하여 악화되어 염증으로 진행된 상태로 피부과를 찾게 된다.

여드름은 자칫 잘못하여 치료 후에도 흉터와 색소 침착을 남기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므로 빠르게 병원에 방문하여 지속적인 관리를 초기부터 진행해야 깨끗하고 상대적으로 빠르게 여드름을 치료할 수 있다. 이 때 의사는 환자의 피부 상태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여드름 레이저, 혈관 레이저, 고주파, PDT 등 다양한 치료 방법으로 여드름 치료를 할 수 있다.

여드름 레이저인 에이핏은 피부 속 유분과 수분에 흡수되는 1,450nm 파장의 다이오드 레이저로레이저와 함께 고주파(RF) 에너지가 동시에 조사되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기존 여드름 레이저 보다 피지선에 thermal damage(열손상) 효과를 극대화한다. 이로 인해 재발이 잦은 화농성 여드름 치료는 물론 피지 분비를 억제하는 작용으로 여드름 조기 치료에도 유용하며 CCD 냉각 시스템이 분사되어 피부 표면을 순간적으로 차갑게 함으로써 표피를 보호하고 통증이 적은 장점이 있다.

또한 에이핏 레이저에는 두 가지 고주파 기능이 추가적으로 있는데, ‘Micro needle RF’ 기능은 여드름 크기에 따라 바늘의 길이를 선택하여 고주파를 전달, 피지선을 직접 파괴하도록 하여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 또한 ‘Bipolar RF’ 기능은 피지를 녹이고 콜라겐 재생을 촉진하는 작용을 하여 피지 분비와 여드름 흉터를 예방한다.

닥터에이치의원 허윤수 원장은 “한 장비에서 레이저와 고주파 기능을 활용할 수 있어 여드름 중증도에 맞춰 선택적 치료가 가능하여 여드름의 원인을 해결함으로 여드름 환자에게 만족도가 높은 치료를 할 수 있다” 고 설명했다.

또한 “여드름은 병원 치료 외 평소에 습관적으로 여드름을 손으로 만지거나 짜지 않고 꼼꼼하게 세안하여 피부에 자극과 부담을 최소화 해야 한다” 고 덧붙였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