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가로목주름·세로목주름 치료 ‘찬 바람 부는 지금이 적기’

목주름은 얼굴주름과 더불어 노화를 재는 바로미터다. 목주름은 화장으로 감춰지지 않고 스카프나 머플러를 하지 않는 한 가리기 힘들다. 또한 목주름은 자연회복도 어려워 목주름치료를 받는 경우가 상당수다.

CU클린업피부과 삼성점 김희중 원장은 “목은 피부가 얇고 피지선이 적어 건조하고 주름이 잘 생긴다”며 “목에는 근육 층이 거의 없어 피부를 탄력 있게 받쳐주지 못하므로 깊게 패인 주름이 생기기 쉽다”고 말했다.

목주름은 개인에 따라 가로목주름, 세로목주름 형태가 있다. 가로목주름은 고개를 숙이는 습관, 높은 베개 사용이 주 원인이다. 이는 20대 후반부터 얕고 가늘게 생기다가 40대가 되면 굵고 선명해진다.

세로목주름은 반복적인 목 근육의 긴장이 원인이다. 칠면조처럼 주름이 수직으로 축축 늘어진다 해서 ‘칠면조 목’이라는 별칭이 있다. 이런 증상이 생기면 실제보다 나이 들어 보일뿐더러 미관상의 문제로 당사자의 심적 고충이 크다.

목주름은 서서히 진행되어 굵고 진하게 파이고 나서야 증상의 심각성을 깨달을 때가 많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들은 전문적인 목주름치료를 고려한다.

목주름치료의 경우 증상 정도나 형태에 따라 치료방향이 결정된다. 일반적으로 단일치료보다는 필러와 목주름레이저를 병행하는 복합치료가 효과가 좋아 꾸준하다. 필러로 패인 주름을 채워주고 레이저로 피부재생, 주름개선을 촉진하는 방법이다. 레이저로는 디오레레이저, 4D1프로원(포디원)이 통증을 줄이면서 효과적인 주름 제거를 돕는다.

디오레레이저는 1550nm(나노미터)의 미세한 레이저 기둥을 병변까지 전달하는 방식으로 표피 및 주변조직 손상이 적고 빠르게 피부 세포재생을 촉진시킨다. 통증이 적고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며 각종 주름, 흉터, 모공, 탄력개선에 도움된다.

4D1프로원은 진피유두층을 타깃으로 한 2개 팁과 진피중간층을 타깃으로 한 3개 팁으로 구성되어 개인의 피부색, 상태 등에 맞춰 시술이 진행된다. 이중층 타깃 시술이 가능해 안면은 물론 목주름, 손등주름에도 월등한 효과를 발휘한다.

김희중 원장은 “목주름치료는 보통 1개월 간격으로 3~5회 정도 실시하면 한층 어려지는 결과가 가능하다”며 “시술 후에는 눈에 띄는 멍이나 울퉁불퉁함이 1주일 이상 지속될 수 있으므로 목 폴라나 머플러로 시술 부위를 가릴 수 있는 지금이 관리적인 면에서 목주름치료에 알맞다”고 말했다.

김희중 원장에 따르면 일상에서는 ▲외출 시 자외선차단제를 얼굴은 물론 목에도 바르기 ▲고개를 숙이지 않는 등 바른 자세 유지 ▲너무 높은 베개보다는 낮은 베개 사용 ▲목 세안을 꼼꼼히 하고 영양 크림을 발라 수분관리 ▲상하좌우로 목을 천천히 당겨주는 스트레칭 꾸준히 시행 등의 방법으로 목주름관리를 해볼 수 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