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치매국가책임제 위해선 신경과 병·의원 적극 활용해야"이은하 신경과의사회장 "치매안심센터서 조기검진 등 모든 환자 감당하기에 역부족"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인 치매국가책임제에 신경과 병·의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은아(사진) 대한신경과의사회 회장은 지난 14일 열린 추계학술대회 중 기자간담회를 갖고 "치매국가책임제와 관련해 민간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이 회장은 "현재 치매안심센터를 중심으로 조기 검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지만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아 모든 치매 환자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치매국가책임제를 하기 위한 정책방향을 수정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시했다. 

이 회장은 "국가가 치매를 책임지려면 치매를 빨리 발견하고 치료하는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 그런데 일부 치매안심센터는 무료검진을 받기 위한 대기자가 100명이 넘어 2~3개월을 기다리는 환자도 있다"며 "치매는 조기진단과 치료가 중요한 질환인데 방치되는 셈"이라고 우려했다.  

치매안심센터도 정상적으로 가동되는 곳은 그나마 일부에 불과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전국 치매안심센터 256곳 가운데 인력과 시설을 제대로 갖추고 문을 연 곳은 58곳에 그쳤다.

치매안심센터의 핵심 업무인 치매 조기검진 인력도 부족하다. 지난 8월 현재 치매안심센터에 고용된 임상심리사는 43명에 불과하고 47개 센터는 협력 의사도 위촉하지 못했다. 일부 센터는 가정의학과, 내과 전문의를 위촉했다. 

임상심리사와 협력 의사 충원이 지연되면서 치매 조기 검진과 검진의 정확성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전국 256개 시군구에 치매안심센터를 세우기로 하고, 올해 상반기까지 6,000여명의 인력을 채용해 센터를 본격 운영할 계획이었다. 

이 회장은 "전국의 치매안심센터와 신경과 병·의원이 협력을 맺고 국가필수예방접종과 같이 국가에서 필요하다고 여기는 환자 기준을 만들어 신경과 병·의원에서 치매안심센터 기능을 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누가 하느냐보다 국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중요하다. 공공의 여력이 모자랄 때는 민간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준현 신경과의사회 정책이사도 "치매국가책임제의 방향은 공감하지만 지역별 치매안심센터의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같은 잣대를 들이대면 안 된다"면서 "신경과의사회는 신경과 병·의원들이 치매국가책임제 이행을 위한 역할을 하도록 치료와 진단 기준, 가족교육의 표준하 필요성을 느끼고 매누얼을 만드는 등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치매 환자와 가족 상담 수가 신설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은아 회장은 "신경과 병·의원은 치매 환자와 가족 상담을 많이 하는데, 평균 30~40분이 걸린다. 무엇보다는 치매 환자는 기억장애가 있어서 반복해서 설명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크다"면서 "치매 환자 진단과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상담과 교육에 대한 보상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