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가을철 피부고민, 미리 예방하면 달라질 수 있어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온 것을 실감하게 된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에는 여름 동안 받은 자외선으로 인해 지칠 대로 지친 피부들이 점점 어두운 그림자로 드리워지게 된다.

기미, 잡티와 같은 색소문제가 눈에 보이기 시작하고 자외선으로 인해 타버린 피부는 칙칙하기만 하다. 가을처럼 일교차가 크고 습도가 갑자기 낮아진 탓에 피부 속 수분이 빠르게 감소하면서 각질이 생겨나게 되고 피부가 두꺼워지면서 모공을 막거나 멜라닌 색소가 배출되지 못하면서 피부 트러블, 색소질환이 생기게 된다.

특히 환절기에는 피부 면역력이 저하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 트러블은 물론 색소질환, 칙칙한 피부, 울긋불긋한 피부로 인해 피부 클리닉 등을 찾는 경우가 많은 시기다.

이에 따라 최근 날씨가 선선해지면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을 위해 피부과 개원가에서는 가을철 자외선에 짙어진 기미잡티, 피부 톤을 개선할 수 있는 시술이 활발히 시행되고 있다.

화정피부과 청담고운선의원 피부클리닉 전경필 원장은 “클라리티와 Co2 레이저를 병행해 표피성 색소나 병변을 제거하는 프로그램을 통한 피부관리를 고려할 수 있다”면서 “주근깨나 잡티, 사마귀, 쥐젖, 검버섯 등의 피부문제를 적은 시술 횟수에도 만족할만한 효과가 기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너무 많은 피부문제를 가지고 있거나 짙고 넓은 크기의 검버섯의 경우 한 번의 시술 만으로는 깨끗하게 지워지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인라이튼 레이저 시술을 함께 진행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인라이튼 레이저는 피코방식의 레이저로 상대적으로 에너지 조사 효율이 100배 더 빨라져 피부 병변의 보다 빠르고 깊숙히 에너지 전달이 가능하다. 532nm, 1064nm 두 가지 파장을 이용해 색소질환 개선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피부톤 개선이 가능하다.

532nm파장은 표피 가까운 부위의 색소 병변을, 1064nm파장은 피부 깊숙한 부위의 색소 병변에 적용, 표피와 진피층 색소질환에 우수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존 치료가 어려웠던 난치성의 색소질환, 피부 깊숙한 진피성 색소치료에 효과가 가능하며 병행해 치료한다면 보다 빠르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유도할 수 있다.

화정피부과 청담고운선의원 피부클리닉 전경필 원장은 “가을철에 생겨난 색소문제는 치료보다 예방이 더욱 중요하기 때문에 치료 이후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고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해야 맑아진 피부를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