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코재수술, 내 피부조직 활용한 ‘자가진피’ 주목

코성형은 얼굴 전체의 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수술이다. 그러다 보니 첫 수술에 만족하지 못해 코재수술 비중도 높은 편이다.

콧대나 코끝을 높이기 위해선 원하는 모양을 보존 할 수 있는 물질을 삽입해야 한다. 전통적으로 가장 선호되고 있는 재료는 실리콘이나 고어텍스를 가공한 인공보형물이다. 보형물은 수술이 간단하고 결과를 쉽게 예측할 수 있어 초기 만족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보형물은 수술 후 염증·구축변형·돌출·휨·비침 등의 각종 부작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코재수술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봄빛성형외과 관계자는 “인공보형물을 사용해 코 높임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대부분은 확실하게 개선된 모양을 보고 크게 만족한다. 하지만 언제라도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몇 년 뒤 재수술을 위해 병원을 다시 방문한다.”며, “고민 해결을 위해 성형수술을 받았으나 오히려 더 큰 고민이 생긴 셈.”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안전한 코재수술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면서 자가진피를 활용한 코수술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자가진피 코재수술은 본인의 엉덩이 피부에서 피부를 떼어내 인공보형물 대신 이식하는 수술법이다.

이식 후 약 1년 정도 생착기를 보내고 나면 자신의 코 피부로 완전히 융화되어 부작용 확률이 현저히 낮아진다는 장점 덕분에 코재수술의 새 지평을 열었다고 평가 받고 있다.

하지만 진피의 두께, 위치, 크기, 모양, 이식과정 등은 사람마다 달라 수술의 성공 여부는 집도의의 실력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진피 흡수율이나 코끝수술에 사용되는 재료의 한계를 해결하지 못하면 오히려 좋지 못한 결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의료진의 노하우나 경험을 꼼꼼하게 확인한 후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봄빛성형외과 김장욱 원장은 “코성형 후 발생하는 부작용은 대부분 보형물을 제거하기만 해도 더 이상 악화되지 않으므로 보형물로 한 번 문제가 생긴 환자는 다시 사용하지 않고 자가진피와 같은 자가조직을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코재수술은 보형물제거, 부작용치료, 재건수술 등 신경써야할 부분이 많다보니 수술이 매우 어렵다. 그러므로 반드시 집도의의 숙련도, 임상경험, 노하우 등을 충분히 따져본 후에 수술을 받아야 한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