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 건강불평등 완화 공약 제시해야"한국건강형평성학회 성명서 발표
건강형평성학회는 지난 3월 26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지방자치시대의 건강불평등,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 제공: 건강형평성학회

[라포르시안] 한국건강형평성학회(회장 강영호)는 2일자 성명서를 통해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장 후보자들이 각 지역의 건강불평등 문제를 완화할 대책을 강구해 공약으로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건강형평성학회는 "건강불평등 문제는 자신의 건강을 잘 알아서 책임지도록 개인을 다그쳐서는 결코 해결할 수 없다"며 "중앙 및 지방 정부, 정치권, 시민 사회, 학계 모두가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결정요인들이 바람직한 방향으로 교정될 수 있도록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간 건강형평성의 격차가 큰 것으로 확인된만큼 지방 정부 차원에서 건강불평등 문제 개선에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앞서 건강형평성학회가 전국 17개 광역시도와 252개 시·군·구 별로 건강불평등 현황을 정리해 작성한 '지역별 건강격차 프로파일'에 따르면  2015년도 우리나라 소득 하위 20% 집단의 기대수명은 소득상위 20% 집단보다 6.6년 짧았다. <관련 기사: 저소득층 남성 평균 기대수명이 북한보다 낮은 14개 시군은?>

기대수명 중에서 실제로 건강하게 사는 기간을 의미하는 건강수명의 격차는 11.3년에 달했다. 

강원도 철원군에서는 소득 하위20% 집단의 기대수명이 소득 상위 20% 집단보다 무려 11.4년이나 짧았다. 소득 하위 20%와 상위 20% 집단 간 건강수명 격차가 가장 크게 나타나는 지역은 그 차이가 무려 21.2년에 달할 정도였다.

건강형평성학회는 "많은 정책 및 사업의 결과가 건강불평등을 완화하기보다는 심화하는 양상으로 나타나는 현실에서, 건강불평등 감소를 명시적 목표로 한 구체적인 정책이 없는 한 건강불평등 완화는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학회는 "더 늦기 전에 중앙 및 지방정부, 정치권, 시민 사회, 학계 모두가 건강불평등 문제에 대한 행동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시·도지사 및 시장·군수·구청장 후보자들은 각 지역의 건강불평등 문제를 완화할 대책을 강구해 공약으로 마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이번 성명서 발표에는 학회 회원 80여명이 서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