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셀룰라이트 제거, 다이어트가 해답 아냐... “질환으로 인식하고 치료해야”

피하조직의 국소 대사성 질환의 일종인 ‘셀룰라이트’가 여성들의 다이어트를 방해하는 원흉으로 지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셀룰라이트는 살찐 사람에게만 생긴다는 인식이 자리잡고 있지만 사실 셀룰라이트는 장누수증후군, 잘못된 자세, 과체중 등으로 인해 지방세포를 둘러싼 바탕질이 변성돼 생기는 질환으로 봐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하고 있다.

피부 표면이 울퉁불퉁하고 피부 깊숙이 결절이 만져지거나 피부의 탄력이 없고 다른 부위의 피부보다 차갑게 느껴지는 특징을 지닌 셀룰라이트는 여성의 허벅지, 엉덩이, 복부에 주로 발생하는 ‘오렌지 껍질 모양’의 피부 변화를 일컫는다.

다양한 원인으로 야기되는 셀룰라이트는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살’과는 다르다. 때문에 셀룰라이트를 살 빼듯이 관리하려고 하면 셀룰라이트제거는 쉽지 않다.

따라서 셀룰라이트를 살로 인식하고 무리한 다이어트, 지방흡입, 경락마사지 등을 셀룰라이트없애는방법으로 활용한다면 자칫 증상이 더 심화될 수 있으므로 지양해야 한다.

청담린클리닉 김세현 대표원장은 “셀룰라이트는 일종의 노화되고 병든 살로써 우리 몸의 지방과 노폐물이 한데 얽혀 형성된 것”이라며 “염증의 하나로도 볼 수 있기 때문에 단순 다이어트가 아닌 ‘치료’가 필요한 질환의 한 종류로 인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피부과 개원가에서는 셀룰라이트의 근원적인 치료를 위해 ‘마네킹필’ 등과 같은 시술을 시행하고 있다. 마네킹필은 마취가 필요 없는 비침습적인 시술이기 때문에 시술 직후 일상생활에도 큰 부담이 없다는 특징을 지녔다.

마네킹필은 셀룰라이트 및 부분비만 개선 시술인 마네킹필은 심부열고주파와 체외충격파를 접목한 시술이다.

심부열고주파 치료 단계에서 피하지방층의 지방 세포를 파괴해 지방이 많은 부위의 사이즈 감소를 기대할 수 있다. 피부 진피층의 콜라겐, 엘라스틴 등 탄력 섬유의 재생을 자극하고 촉진해 피부 리프팅 효과와 더불어 피부가 늘어지지 않게 유도해 탄력 있는 몸매를 가꾸는데 도움이 된다.

체외충격파 치료 단계에서는 셀룰라이트의 원인이 되는 피하지방층의 염증을 치료하고 림프 및 혈류의 순환을 개선, 부종과 셀룰라이트를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효과가 기대 가능하다.

청담 린클리닉 김세현 대표원장은 “사람마다 체형이나 지방의 축적 정도와 셀룰라이트의 형태 등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개개인에 적합한 시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담당의를 통한 정확한 체형진단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병변이 심해 치료 강도가 다소 세지는 경우 일시적 붓기나 멍 등이 발생할 수 있으나 수일 내 사라지며 시술부위에 발생하는 붉음증, 가려움증 등의 증상 역시 수시간 내 소실되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시술 후 격렬한 운동이나 근력운동은 어지러울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으나 가벼운 유산소 운동이나 스트레칭은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피부의 급성질환이나 염증이 있는 경우 의료진과 상의 후 시술을 진행해야 하며 사전에 충분한 상담을 거친 후 체계적인 시술 계획을 수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