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병원감염 관리시스템에 내재된 취약점 드러난 것"감염학회 등 4개 학회, 공동성명 발표..."환자안전 측면서 과감한 투자와 지원 절실"

[라포르시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발생아 신생아 집단사망 사건에 대해 감염관리 전문학회들이 공동 입장을 냈다.

이 사건이 그동안 한국의 의료환경에 내재돼 있던 의료관련감염 관리 시스템의 취약한 부분이 한꺼번에 노출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한감염학회, 대한화학요법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감염관리간호사회 등 4개 학회는 24일 공동성명을 통해 "소중한 어린 생명들의 명복을 빌며, 말할 수 없는 큰 슬픔을 겪고 있는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표하고, 전문가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이들 학회는 "중환자실은 의료관련감염에 가장 취약한 곳이고, 더욱 철저한 감염관리가 필요하다"며 "감염관리는 어느 한 사람, 하나의 과정, 한가지 요인이 아닌, 의료 행위의 전반적인 과정과 관련분야에서 제도적, 행정적 지원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하며, 병원의 모든 구성원 각자가 지켜야 할 의무가 있고 감염관리를 위한 올바른 제도를 마련해야 하는 정부의 책임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사망 사건은 이러한 의료관련감염 발생을 방지하는 여러 체계가 적절히 작동하지 않아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학회는 "(신생아 사망사건은)주사제 일회 사용, 주사제 준비 및 투여 과정의 무균적 술기, 손위생과 환경 관리, 이를 위한 충분한 인력과 장비 확보, 격리실 확충, 중환자실의 과밀화 해소 등 여러 단계에서 의료관련감염을 예방하는 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않으면서 생긴 사례"라며 "감염관리를 위한 체계는 있으나 실제 이를 시행하기 위한 제반 비용의 문제점도 여기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므로 이번 사건의 본질은 의료관련감염에 특히 취약한 신생아중환자실에서 그동안 내재되어 있던, 우리나라 의료관련감염 관리 시스템의 취약한 부분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의료기관의 의료관련감염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시스템 보완을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 여러 부분에서 부족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학회는 "메르스 사태 당시 여러 감염전문 학회에서 의료기관의 의료관련감염 발생에 취약한 문제점과 병원감염 관리를 위한 시스템 보완을 지적하고 적극적인 투자를 주장했다"며 "일부 사항이 개선되고 있으나 그 양적, 질적 속도는 의료진과 국민이 느끼기에 아직 미진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이번 사건도 메르스 사태 이후 아직 개선되지 않은 의료관련감염 관리에 대한 우리나라 의료기관의 취약점을 보여준 연속선상의 사례라 볼 수 있다"며 "면역기능이 미숙한 소아 및 신생아가 병원 내 감염이 되지 않도록 예방하고 관리할 필요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의료관련감염을 줄이기 위해서는 정부와 각 의료기관에서 경제적 논리가 아닌 환자 안전 측면에서 과감한 투자와 지원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4개 학회는 "감염 및 감염관리 전문 인력 양성과 의료인의 의료관련감염 및 예방에 대한 교육도 더 강화되어야 한다"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전문가 단체로서 의료기관의 감염관리 발전과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선언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