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특수도수치료, 척추를 바로잡아 재발방지 가능해

사람의 체형이나 신체는 주로 하는 활동에 의해 변형될 수 있다. 과거에는 골반의 변이 또는 변위가 가장 크게 나타났으나 최근에는 직장인이나 학생같이 앉아서 생활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척추질환에 흉추가 가장 큰 원인이 되고 있다.
 
흉추는 척추의 중앙에 위치하며 흉추의 변이나 변위는 경추나 요추에 작용을 주어 목, 허리 디스크나 경,요추 협착증, 측만증등을 만드는 요인이 된다.
 
현재 사람들이 가장 많이 알고 있는 비수술치료는 약물치료나 치료사의 손을 이용해 관절을 교정하는 일반 도수치료 등이 있는데 이러한 치료들은 수술에 대한 부작용이나 후유증 등을 염려하여 그에 대한 대책으로 많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비수술치료는 재발방지에 취약해 치료를 받고 나서도 다시 질환이 나타날 수 있다. 재발이 나타나는 이유는 원인이 아닌 결과적인 요인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척추를 근원적으로 바로잡아야 한다.
 

리드힐 정형외과에서는  특수도수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특수도수치료란 척추에 변이 또는 변위에 관한 원인을 진단하여 척추와 인대, 신경 작용의 관계를 이용해 척추에 단순변이(디스크)뿐만 아니라 복합변이(협착)에 관한 원인을 해소하는 치료법이다.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리드힐 정형외과 장준석 센터장은 “과거에는 척추의 변이(디스크)에 관한 증상이 많았으나 현대화 시대에는 척추의 복합변이(협착증)의 관한 증상의 환자들이 더욱더 늘어나고 있다. 복합변이(협착증)는 단순히 척추의 좌,우 간격을 조정하는 것에 국한 되는 것이 아닌 전,후,좌,우,상,하의 간격을 조정해야 완전한 치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반 도수치료는 척추의 좌,우나 전,후의 단순 변이로 인한 증상에 효과를 갖고 있지만 리드힐 정형외과의 특수도수치료는 복합변위로 인한 척추의 전,후,좌,우,상,하의 변위로 인한 증상(협착증,퇴행성 디스크)에 탁월한 치료 효과를 보인다.
 
특히 척추의 상,하 추간공을 조정함으로 재발 방지에도 탁월하며 척추신경에 의한 내장기 질환(만성 소화기질환, 내분비질환, 순환기질환)의 개선에도 좋다.
 
치료를 결정할 때는 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개별 맞춤형 치료가 필요하며 전문적인 치료사와 도수치료 시스템을 통해 정확하게 진단받아 치료해야 한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은숙 2018-01-20 00:30:56

    16년10월추간판탈출증으로시술이틀후한양대학병원입원.1주일후추간판절개수술.2달만에재발병.대학병원에서철심을박으란다.그것도수술2달만에철심이라니바로뛰쳐나와자생병원4주입원.통증을참을수없다하니대학병원에서타온양약을먹으란다.한방병원에서양약이라니후배로부터 장준석센타장님치료를권유받아 반신반의(약도먹지말고시술도받지말라고함)로 특수도수치료시작.이게왠일인가?특수도수치료10번후1자였던나의척추가S자로변화를보였였고벌어진골반뼈도좁혀져있었다.27번째치료후병원을나와5분정도걷는데발걸음이가벼워지더니 통증이 스으윽사라졌다.장준석센타장님의특수도수치료!!강력!!강추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