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세균 감염, 주사제 준비 중 오염 가능성"질병관리본부, 지질영양주사제서 동일 유전자형 시트로박터균 검출..."사망과 감염 간 관련성 단정할 수 없어"

[라포르시안]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사망한 신생아로부터 검출된 동일한 유전형 의 시트로박터균이 사망환아에게 투여된 지질영양 주사제서도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주사제 준비 단계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사망한 신생아의 혈액에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가 사망한 환아들에게 투여된 지질영양주사제에서도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지질영양주사제는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에게 지방산과 열량을 공급하기 위한 주사제다. 사망 환아 4명은 모두 중심정맥관을 통해 지질영양주사제를 투여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주사제 준비 단계에서 오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오염 경로에 대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등과 협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신생아 사망과 감염과의 관련성을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사망 원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행 중인 검사 결과들을 종합해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신생아 중환자실에 함께 입원했던 12명의 환아에 대한 미생물 배양검사 결과 전원된 환아 9명(퇴원아 3명 제외)에 대한 혈액배양 검사와 전체 12명의 대변 배양검사에서 시트로박터균이 검출되지 않았고, 관련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전원 및 퇴원한 신생아 12명 중 9명의 환아와 신생아 중환자실의 환경검체(인큐베이터, 모포 등)에서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됐고, 9명 중 8명은 동일한 유전형의 로타바이러스가 확인되었으며 나머지 1명에 대해선 현재 분석 작업이 진행 중이다.  

한편 사고 당시 다른 의료기관으로 전원된 9명의 신생아 중 4명은 퇴원했고, 현재 5명이 다른 의료기관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원 및 퇴원된 환아 12명에게 현재 감염과 관련된 특이사항은 관찰되지 않았다. 

이들에 대한 건강상태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의료기관과 보건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의료기관에 신생아 중환자실 등 병원감염관리를 강화하도록 요청하고, 신생아중환자실 안전점검 실시 결과에 따라 신생아 중환자실의 안전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무단출입 2017-12-28 16:48:34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imaginationmine&logNo=221166143814
    문재인 신생아실 무단 출입

    http://blog.daum.net/rione30/17100156
    부모도 쉽게 못 만지는 아기에게 무슨 짓을…비난 봇물

    이런 개념없는 인간을 어찌하면 좋을까요?   삭제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