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서울대병원 최병인 교수, 아시아인 첫 ASAR 특강

아시아복부영상의학회(ASAR) 회장인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최병인 교수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일까지 개최된 미국복부영상의학회(SAR) 학술대회에서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간암의 영상진료에서의 새로운 사고’를 주제로 특강을 펼쳤다.

최 교수는 또 미국복부영상의학회와 아시아복부영상의학회의 지속적인 학문적 협력관계를 구축키로 합의하고, 매년 강연자 교환과 학술전시 작품 교환 등을 골자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서울대병원 김승협 교수(아시아복부영상의학회 총무이사), 서울대병원 김정훈 교수, 삼성서울병원 김찬교 교수 등이 세부 강연자로 참석했다.

학술전시로 채택된 총 115편 중 한국이 외국 참가자 중 가장 많은 숫자인 14편(12%)을 발표해 한국의 국제복부영상의학 분야에서 높은 위상을 확인했다.

최병인 교수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영상의학자들의 학술적 수준이 높아지면서 미국학회가 한국이 주도하고 있는 아시아복부영상의학회의 수월성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쌍방향의 대등한 학문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고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