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박능후 장관 "글리벡, 오리지널과 제네릭 약효 다르게 발현될 수도"

[라포르시안]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글리벡 오리지널과 제네릭 의약품은 약효가 동등하게 발현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0월 31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글리벡과 글리벡 제네릭이 안전성과 유효성의 차이가 없다는 것이 식약처의 입장이지만, 복지부는 약제 변경이 환자 생명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급여정지 처분 대신 과징금 처분을 내렸다"며 "오리지널과 제네릭의 차이가 있느냐 없느냐, 식약처와 복지부 어느쪽 말을 믿어야 하느냐"고 질의했다.

박능후 장관은 "식약처와 시각이 다른 부분이 있다. 식약처는 성분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지만 복지부는 개별적으로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복용자가 약을 바꾸면 동일성분이라도 다른게 바르게 발현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의 발언에 식약처는 진화에 나섰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발언권을 요청해 "동일성분 약제(제네릭 의약품)의 경우 생물학적동등성시험을 통과하면 해당 약제는 같다고 보는 게 식약처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로 적발된 한국노바티스에 대해 엑셀로캡슐 등 9품콕에 대해 급여정지 처분을 내리고 '글리벡' 등 33품목에 대해서는 과징금 부과처분을 했다. 

글리벡도 급여정지 대상이었었으나 복지부는 비자의적인 약제변경이 환자 생명과 직결될 수 있다는 임상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급여정지 대신 과징금 처분을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