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여성 건강문제 인식, 생애주기별 큰 차이..."건강증진 대책 차별화 필요"건강 위협하는 가장 큰 문제 청소년기 ‘왕따·따돌림’, 가임기 이후부터는 ‘암’ 꼽아

[라포르시안] 여성의 생애주기에 따라 건강문제에 대한 인식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나 생애주기별로 차별화된 건강증진 전략이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과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도준)은 우리나라 여성의 건강인식 및 행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청소년기, 가임기, 임신·출산기, 갱년·폐경기, 노년기 등 생애주기 단계별로 각각 3,000명씩 총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관련 기사: 젠더적 관점의 여성건강 인식 부재…“남성 기준으로 여성건강 수준 파악”>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신에게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건강문제로 청소년기는 월경장애, 가임기 및 임신·출산기는 교통사고, 갱년·폐경기는 골다공증, 노년기는 관절염을 꼽았다.

청소년기의 경우 월경 장애 외에도 왕따·집단 따돌림, 폭력, 성폭력 등 사회적 문제를 주요 건강문제로 인식했다.

같은 연령대의 건강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청소년기는 ‘왕따·집단 따돌림’을, 가임기, 임신·출산기, 갱년·폐경기는 ‘암’을 꼽았다.

표 출처: 국립보건연구원

여성들은 ‘신체활동 부족’을 가장 심각한 건강 위험요인으로 꼽았으나 규칙적인 운동 실천율은 낮았다.

특히 가임기 여성은 일주일에 2일 이상 규칙적인 운동을 한다는 응답율이 28.8%에 불과했다. 청소년기도 학교 체육시간을 제외하고 전혀 운동을 하지 않는 비율이 84.7%에 달했다.
 
여성들의 평균 수면시간은 6.9시간으로 국외 여성 평균 수면시간(미국 8.9시간, 프랑스 8.6시간, 일본 7.6시간)과 비교했을 때 현저히 낮은 편이었고, 수면의 질이 나쁘다고 응답한 여성은 43.7%로 조사됐다. 수면의 질이 나쁘다는 응답은 노년기에서 46.0%로 가장 높았다.

자신의 체중 및 체형에 대한 인식에서는 정상 체중 여성의 19.3%가 본인의 체형을 과체중이나 비만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반면 과체중 또는 비만 여성의 31.3%는 본인의 체형을 보통 또는 마른 편으로 인식했는데, 이런 수치는 노년기로 갈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행복지수는 연령이 증가할수록 감소했고, 노년기로 갈수록 자아 존중감과 사회적 지지 인식도 낮아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여성의 건강증진을 위해 생애주기별로 차별화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우리나라 여성의 건강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생애주기별 건강이슈에 대한 기초자료 산출하는 등 여성건강연구를 보다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