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나만 안 보이는 ‘몸 여드름’ 심하면 여드름흉터 치료까지

직장인 이성현(22)씨는 주말을 맞아 친구들과 온천을 찾았다가 친구들로부터 “사춘기도 아니고 왠 여드름이냐”는 핀잔을 들었다. 평소 잊고 있던 등 여드름 때문이었다. 이 씨는 얼굴이 아닌 등과 가슴 일부분 등 잘 안 보이는 부위의 여드름이라 방치해왔던 것이 사실. 그러나 노출 때마다 다시 고민으로 부각되면서 몸 여드름도 치료를 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자신은 잘 보지 못해도 정작 남의 눈에는 잘 띄는 신체부위가 등이나 가슴, 어깨 등이다. CU클린업피부과 강남점 송민규 원장은 “등과 가슴, 어깨 등의 몸 부위는 피지선이 분포되어 있어 여드름이 빈번히 생기는 부위”라며 “특히 등은 피부가 두껍고 피지가 깊이 박힌 반면 손이 잘 닿지 않아 혼자 관리하기가 쉽지 않고 흉터로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몸에 난 여드름은 얼굴과 마찬가지로 과잉 피지분비가 주 요인이며 스트레스, 수면부족, 피로감, 과음, 흡연 등도 원인으로 작용한다. 또 샤워 시 바디클렌저나 샴푸가 덜 씻긴 경우, 땀을 자주 흘리는 경우, 침구나 목걸이 등에 자극 받는 경우에도 여드름이 악화될 수 있다.
 
이러한 몸 여드름은 잘 보이지 않는 부위란 생각에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찜질방, 온천욕 등 일상에서 상의를 드러내는 일이 생각보다 많고, 붉은 병변이 미용상 안 좋기 때문에 콤플렉스로 연결될 수 있다. 또 심하면 보기 흉한 여드름흉터를 야기하므로 노출을 삼가야 하는 경우까지 이르기에 가급적 초기발견과 치료가 권유된다.
 
얼굴과 마찬가지로 등, 몸 부위의 경우에도 피지가 딱딱해진 면포, 붉거나 갈색 염증이 생긴다면 피부과를 찾아 여드름 치료를 해야 한다. 피부과에서는 환자 상태에 따라 병변을 짜내는 ‘압출 치료’, 필링제로 모낭을 막은 각질을 녹여내는 ‘피부 스케일링’, 천연 추출물로 피지를 배출 및 제거하는 ‘아크네 네오필’ 등을 처방한다.
 
그리고 등이나 가슴에 생기는 여드름은 염증성 여드름이 많아 붉은 자국과 색소침착, 흉터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엑셀V 레이저, 인라이튼 레이저 등을 이용해 염증으로 인한 상처를 빠르게 호전시키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

 
송민규 원장은 “몸의 여드름은 자국이 많이 남고 흉터로 진행되기 쉬우므로 미용적으로 문제가 된다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여드름은 증상 정도와 범위, 흉터 여부 등 개인에게 맞는 치료를 해야 좋은 결과가 가능하므로 피부과 전문의와 자세한 상담을 통해 치료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엇보다 몸의 여드름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서는 전문적인 치료와 함께 생활 속에서 관리하는 것이 좋다.
 
땀을 많이 흘린 뒤에는 샤워를 하고 클렌저 등이 남지 않도록 깨끗이 헹궈준다.
충분한 수면과 휴식은 피부재생 기능에 도움이 된다.
통풍이 잘 되고 지나치게 끼지 않는 옷을 착용한다.
의류와 침구 세탁 시에는 피부 자극이 적은 순한 세제를 이용한다.
과도한 음주, 흡연을 피한다.
취침 전에는 목걸이와 같은 액세서리를 빼놓도록 한다.
여드름을 손이나 기구 등으로 짜면 감염, 흉터 등 증상 악화로 이어질 수 있어 삼가도록 한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