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제약업계도 블라인드 채용 도입...기대와 우려 교차실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 문화 확산...구직자 정보 부족 따른 부작용 우려

[라포르시안]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제약업계 처음으로 학력, 성별 등을 기재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도입한 것을 놓고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 문화 확산을 가져올 것이라는 기대감과 구직자 정보 부족에 따른 ‘깜깜이 채용’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여기에 보수적 성향이 짙은 제약계가 인사채용 변화를 쉽게 받아들일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지난 11일 편견 없는 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 문화 확산을 위해 문재인 정부가 시행하는 블라인드 채용 방식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블라인드 채용을 위해 동아쏘시오그룹은 1959년 공채 1기때부터 50년 이상 지속해 오던 입사지원서 양식을 전면 수정했다. 

기존 입사지원서에는 사진, 학력, 출신지역, 가족관계 등을 모두 기재토록 했지만 바뀐 입사지원서에서는 ‘이름, 연락처, 자격·경력사항, 직무관련 교육 이수사항, 지원 분야 역량, 가치관’ 등의 사항만 기재하면 된다.

블라인드 채용 방식 도입에 따라 동아쏘시오홀딩스를 비롯한 동아에스티, 동아제약 등 주요 사업회사들은 하반기 인턴 40여명을 우선 채용하고, 내년까지 순차적으로 200여명으로 확대한다. 연구∙개발 등 전문직은 제외했다.

채용된 인턴은 약 4개월간 근무하고, 직무능력과 근무성적 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채용 전환된다.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은 “학력, 집안배경 등 겉모습에 가려 기회 조차 얻지 못하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해 꿈을 찾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블라인드 채용 도입 취지는 공감하지만 구직자들의 역량을 판단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는 만들어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모제약사 인사 담당자는 “회사 미래 인재를 뽑는데 어떻게 그 사람에 대한 정보를 모르고 채용할 수 있겠느냐”며 “이력서나 입사지원서에 구직자의 정보를 기재하는 것은 회사가 판단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능이다”고 말했다.

또다른 제약사 인사 담당자도 “새로운 인사채용 방식을 도입하는 것은 전적으로 해당 기업에서 판단할 문제”라며 “다만 제약업계 특성상 영업직과 연구개발직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학력과 인성, 전문자격 등 기본적 조건을 안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면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내실있는 인재 채용 분위기가 확산될 것이란 기대감도 높다.

C제약사 인사 담당자는 "스펙은 화려하지만 막상 뽑아놓고 보면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며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서 스펙보다는 기업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채용 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