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잦은 전자기기 사용에 의한 백내장…치료 빠를수록 좋아

하루 종일 컴퓨터 앞에서 일하는 것도 모자라 스마트폰, 태블릿PC로 게임을 하고, 동영상을 보는 현대인들. 이렇게 하루 종일 전자기기를 사용해서인지 노안 발생시기가 점점 앞당겨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40~50대 백내장 환자도 크게 늘어났다.

물론 절대적인 환자의 수는 여전히 60대 이상에 집중되어있지만 40~50대 사이에서 백내장이 발생하는 경우가 더욱 가파르게 증가하는 추세이다. 잦은 전자기기의 사용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이 될 수 있는데, 전자파에 자주 노출될 경우 수정체의 노화가 촉진되어 백내장이 발병하는 시기도 앞당겨진다.

백내장이란 '눈동자의 속이 흐리게 보인다'는 뜻으로 어떠한 원인 때문에 수정체에 불순물이 섞여 물체의 상이 수정체를 통과시키지 못하고 망막에 정확한 초점이 맺히지 못하면서 발생하는 시력장애를 말한다. 이러한 백내장은 정확한 진단 후 오랜 경험을 가진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해 조은눈굿아이안과 임병각 원장은 “초기에는 안개가 끼는 정도의 시력장애가 발생하지만, 말기에는 실명까지 올 수 있는 백내장 환자들의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때문에 연령에 관계없이 전자기기 사용 시에는 주의가 필요하며, 수정체 혼탁이 의심되는 증상이 발생되었다면 서둘러 풍부한 백내장 치료 경험이 있는 안과를 찾아 정확한 백내장 진단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백내장 증상은 시야가 흐려지는 것 외에도 다양하다. 시력저하, 주맹 현상, 눈부심, 근시, 단안복시 등이 대표적이다. 백내장 원인은 노화, 생활습관의 영향이 크다. 또 유전, 각종 질병의 영향, 자외선 노출 등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백내장 자가진단 후 치료가 필요한 상태로 의심된다면 서둘러 안과를 찾아야 한다. 갑자기 눈이 침침한 증상, 눈부심 증가, 불빛이 퍼져 보이는 증상, 물건의 색이 왜곡되는 증상, 물건이 2개로 겹쳐 보이는 증상이 발생한 경우 백내장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는 설명이다.

증상이 발생된 것으로 확인되었다면 치료는 백내장 수술을 통해 이루어질 수 있다. 조은눈굿아이안과 측에 따르면 초음파를 통해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백내장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약물치료가 도움이 되는 상황이 아니라면 이러한 백내장초음파 수술이 필요하다는 것. 정밀한 안과검진 후 안전하고 정확한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임 원장에 따르면 합병증 최소화를 위한 연구 지속과 예방 시스템으로 철저한 위생관리 하에 최적의 수술환경이 구비되어야 한다.

임 원장은 “백내장은 시력 저하의 흔한 원인으로 많은 이들을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다. 그만큼 평소의 백내장 예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며, 증상이 발생했다면 서둘러 치료해야 한다. 만족스러운 결과를 위해 다수의 병원에서 임상경험을 쌓은 의료진을 통해 정확하고 상세한 진단과 맞춤 백내장수술을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