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인코그니토, 발음장애 발생 등 설측교정 단점 보완 가능

[라포르시안] 과거 치아교정은 주로 성장기 청소년 시기에 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에는 20~30대뿐만 아니라 중장년층까지 치아교정을 고려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사회생활을 하고 있는 성인들에게 평균 2년이란 기간 동안 치아 교정 장치를 치아에 부착하고 있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러한 고민을 해소하기 위한 방법으로 최근 심미성이 강조된 클리피씨 교정, 투명교정, 설측교정 등 교정 방법들이 주목 받고 있다.
 

설측교정은 치아 안쪽에 교정 장치를 부착하여 외부로 교정 장치가 노출되지 않아 심미성이 매우 뛰어난 교정 방법 중 하나이다.

하지만 교정 장치가 안쪽에 부착되어 혀의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아 불편함이 크고, 발음 장애가 생긴다는 단점이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인코그니토 설측교정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다.

기존의 설측교정장치는 기성품으로 제작된 장치를 부착하기 때문에 한 종류의 크기로 모든 경우를 만족시켜야 했다. 이는 맞춤형이 아니기 때문에 브라켓의 크기가 커 발음할 때 불편했다.

 
하지만 인코그니토 설측교정은 초정밀 컴퓨터시스템 CAD/CAM을 통해 치료 단계별로 정확하게 움직임을 예측해 만들어지는 브라켓과 와이어로 만든 설측치아 교정장치로 그 환자의 치아에만 일치하도록 제작된다.
 
환자 맞춤형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소재의 이물감이 적고 혀에 걸리는 현상이 덜해 발음장애가 거의 없는 편이다. 또 인체친화적인 금으로 제작하기 때문에 혀에 닿는 이물감을 더욱 줄일 수 있다.
 
보건복지부 인증 의료기관인 에스플란트치과병원 허재식 원장은 “인코그니토는 정밀인상과 치료계획을 독일 본사로 보낸 뒤, 6주~8주 후 환자 개개인에 맞게 설계된 맞춤형 브라켓을 받아 진행된다”고 말했다.

허 원장은 “따라서 임상경험이 풍부한 공인 인증의에게 시술 받으면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며 “치과를 선택할 때는 치과의사의 노하우는 물론이고 치과가 어떤 기기와 다양한 치아교정 장치를 갖추고 있는지, 얼마나 정확하고 과학적인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는지 등을 검토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