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소리 없이 찾아오는 ‘자궁근종’, 정기적인 검사 필요

# 얼마 전 산부인과 검진을 받은 주부 박 모씨(42세)는 걱정보다는 의아함이 앞섰다. 자궁근종이라는 진단을 받았지만 이를 느낄만한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초음파 검사에서는 근종이 발견됐고 크기도 큰 상태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박 씨의 사례처럼 자궁근종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생리통이나 월경과다와 같은 증상보다는 변비, 빈뇨, 골반 압박감과 같은 일상적인 증상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증상들은 잠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환자들이 많다.

자궁근종이란 자궁의 평활근에 생기는 종양인 양성질환을 말한다. 하나만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다발성으로 여러 개가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며 크기 또한 특별한 이유 없이 갑작스럽게 커져서 치료에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그러므로 30대 이후부터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산부인과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필요하다.

치료법으로는 과거에는 치료가 까다로워 적출을 권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최근 의료기술의 발달로 하이푸 시술과 같이 적출이 필요 없는 비수술적 치료법도 시행되고 있다.

하이푸는 비수술 치료법 중 하나로 초음파를 이용해 자궁근종을 치료하는 방법을 말한다. 고강도 초음파를 이용해 절개 없이 근종을 소멸시키기 때문에 절개와 출혈이 없으며검사와 시술, 퇴원이 당일에도 이뤄질 수 있어 일상생활의 복귀가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강남베드로병원하이푸센터팀 길기현 원장은 “하이푸 장비 중 5세대 프로하이푸의 경우 하이테크 디지털 방식으로 환자가 느끼는 통증은 줄이고 치료 시간은 대폭 단축시켜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5세대 고강도 초음파를 이용해 해당 부위에 스파크 테크닉을 적용해 시술이 진행되기 때문에 주변 부위에 불필요한 손상을 입히지 않으며 오븐 이펙트로 인해 이전에는 치료되지 않고 남아있는 부위가 없다. 또한 감염이나 후유증에 대해서도 비교적 안전을 신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