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헬스in사이트
발목염좌 방치하면 발목관절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라포르시안] 겨울철이 되면 추위에 잔뜩 움츠러들어 원치 않는 부상을 당하기도 한다. 손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다가 빙판길에서 넘어지는 사고가 대표적이다.
 

특히 빙판길에 넘어지면 발목을 삐기 쉽다. 흔히 접질리거나 자주 삐끗하는 경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넘길 때가 많지만 발목염좌의 초기 증상이 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발목염좌는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관절을 지탱하는 인대가 손상을 입어 발생하는데 힐을 신고 발을 헛딛거나 겨울철 미끄러운 빙판길을 걸을 때 쉽게 발생한다. 
 
만약 습관적으로 계속 삐끗하는 염좌가 지속되면 관절 주변 인대가 손상되는 ‘발목 인대 불안정성’으로 악화된다. 발목 인대는 관절에 붙어서 과도한 움직임을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인대 불안정성을 방치하면 결국 연골이 닳아 만성통증을 일으키는 발목관절염으로 번진다.
 
해당 부위의 질환은 염좌, 인대 불안정성, 관절염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끊는 것이 중요하다. 때문에 이를 방치하지 말고 조기에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법으로는 약물,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와 함께 재활운동을 시행하는 등 간단한 방법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특히 부상을 당했을 때는 우선 압박붕대로 발과 발목을 감싸고 얼음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붓기와 통증의 감소효과를 볼 수 있다. 그리고 붓기가 어느정도 가라앉으면 혈액순환과 조직의 경직을 막기위해 온찜질과 마사지를 해 주고, 파스를 붙이는 것이 좋다.
 
구로 서울에이스신경외과 조인용 원장은 “발목을 접질린 경우 움직임을 최소화해 체중이 발목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지만 혼자서 가벼운 손상으로 판단하고 이를 계속 방치하는 것은 위험하다. 악화될 경우 다른 질환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