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역대 회장들처럼, 최대집도 피해가지 못하는 불신임 공세의료계 내부서 불신임 여론 커져...최 회장, 추무진 전 집행부 때 불신임 적극 추진
  • 박진규 기자
  • 승인 2019.11.05 09:09
  •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