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동아제약, 몽골에 합작법인 설립 추진…“수출품목 확대”MEIC사와 포괄적 협약 체결

글로벌 제약사 도약을 선포한 동아제약이 몽골 시장에 진출한다.

동아제약은 지난 14일 동아제약 용신동 본사에서 김원배 사장, 몽골 Bishrelt Group(MEIC사의 100% 모회사)의 아리언 볼드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괄적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아제약과 협약을 맺은 MEIC사는 몽골 내 가장 큰 제약 유통망을 보유한 제약기업이다. 이 회사는 노바티스, GSK, 애보트, 나이코메드 등 26여 개국 60개 제약사와 교역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몽골 내 합작법인(JV)을 설립하고 현지 몽골 현지 제품 생산, 등록, 마케팅, 판매, 유통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현지 공장을 통해 생산되는 제품 뿐 아니라 국내에서 생산되고 있는 동아제약 제품의 몽골 내 수출(ETC/OTC/일반소비재)을 위한 협력도 포함하고 있다.

양사는 현재 공장 부지 선정을 마치고 생산 및 수출을 위한 제품의 선정, 공장 설립 타당성 분석을 통한 투자 규모와 형태 등 JV설립을 위한 세부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은 몽골 제약시장이 약 700억원대에 불과하지만, 높은 경제성장률을 보이고 있어 매력적인 시장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몽골에 박카스, 스티렌 등을 수출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제품 외 수익성 높은 다양한 제품들이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회사 김원배 사장은 "이번 양사간의 포괄적 협력 제휴를 통한 시너지효과로 신규 매출 창출은 물론 수출 품목을 확대함으로써 해외판로 개척의 다양성을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양사간 협력이 가져올 결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