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새로운 치매 치료물질 발견

알츠하이머 치매를 치료하는 새로운 물질이 발견됐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일 보도했다.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신경장애연구소 신경화학실험실의 해리시 팬트 박사는 TFP5라는 소분자 물질이 치매 모델쥐의 기억력을 회복시켰다고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치매 모델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만 이 물질을 복강내 투여했다.

그 결과 이 물질이 투여된 그룹은 기억력이 회복되면서 치매와 관련된 여러 가지 증상이 현저히 완화됐다.

체중감소, 신경 스트레스, 독성 반응 같은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다.

반면 다른 쥐들의 치매 증상은 그대로 진행되면서 점점 심해졌다.

이 물질은 뇌에서 분비되는 효소 Cdk5 조절인자에서 추출한 것으로 이 효소가 지나치게 활성화되면 치매환자의 뇌세포에서 나타나는 두 가지 특징적 병변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노인반)와 타우 단백질 엉킴이 발생한다고 팬트 박사는 설명했다.

베타 아밀로이드는 뇌 신경세포 밖에 쌓여 플라크를 형성하고 타우 단백질은 신경세포 안에서 신경섬유다발을 만들어 뇌세포를 파괴한다.

다음 단계의 연구는 이 물질이 치매환자에게서도 같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라고 팬트 박사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실험생물학회연합회(FASEB) 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