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수십억 리베이트’ 동아제약 임직원 2명 구속

정부합동 의약품 리베이트 전담수사반(반장 고흥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은 의약품 구매 대가로 병ㆍ의원 관계자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동아제약의 본부장급 임원 A씨와 직원 B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자사 의약품을 처방해주는 대가로 전국의 병ㆍ의원 관계자들에게 수십억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B씨는 리베이트와 관련한 장부 등 증거 일부를 인멸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가 선정한 혁신형 제약기업이자 국내 1위 제약회사인 동아제약은 기획사나 광고ㆍ마케팅을 대행하는 '거래 에이전시'를 통하거나 '기프트카드 깡' 수법으로 리베이트를 주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10월 합수반은 서울 동대문구 동아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해 의약품 거래 장부와 회계자료,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